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오노기-일동제약의 먹는 코로나藥 '조코바' 승인 유력

공유
3

시오노기-일동제약의 먹는 코로나藥 '조코바' 승인 유력

사진=일동제약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일동제약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일동제약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조코바(S-217622)'가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긴급 사용승인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일동제약은 이 치료제 임상 3상시험에 참여하는 등 공동개발하고 있는데, 전문가들이 22일(현지 시간) 이 약을 사용승인해도 좋다고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후생노동성 전문가 위원회는 22일 조코바를 긴급사용승인해도 좋다고 권고했다. 이날 회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이 약이 안전한 것은 물론 코로나19 증상 개선 시점을 앞당기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일본 후생노동성이 조코바를 긴급 사용승인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조코바가 긴급 사용승인을 받으면 올해 5월 일본에 이 제도가 만들어진 뒤 첫 적용 대상이 된다.

앞서 후생노동성은 시오노기로부터 100만명이 복용할 수 있는 물량의 조코바를 확보했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 이른 시일 안에 의료기관 등에 배포할 수 있을 것으로 현지 언론들은 평가했다.

조코바는 코로나19에 감염된 경증, 중등증 환자가 하루 한번, 5일 간 복용하는 먹는 치료제다. 시오노기 측은 임상시험을 통해 이 치료제를 복용하면 기침, 발열, 콧물 등의 증상 개선 시기를 단축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치료제를 복용한 환자는 몸 속 바이러스도 빠르게 사라졌다.

일본에서 조코바에 대한 긴급 사용승인이 유력해지면서 국내에서도 승인을 위한 절차가 시작될 전망이다. 일동제약은 지난 9월 시오노기와 조코바의 한국 내 허가 추진을 위한 1차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일동제약은 한국 내 허가를 위한 교섭 권리, 기술 이전을 통한 국내 생산, 국내 독점 판매 권리 등을 갖고 있다. 국내 승인 시 일동제약이 직접 국내에서 제조하고 판매하게 된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