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한낮 전국에 봄 기운, 일교차 커 건강 유의해야

공유
0

[내일 날씨] 한낮 전국에 봄 기운, 일교차 커 건강 유의해야

내일(10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왼쪽)과 낮 최고기온(오른쪽). 사진=기상청 날씨누리이미지 확대보기
내일(10일)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왼쪽)과 낮 최고기온(오른쪽). 사진=기상청 날씨누리
내일(10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15도 안팎으로 완연한 봄 기운을 느낄 수 있을 전망이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내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포근하겠다. 동해안은 새벽부터 오전 사이, 제주도는 오후에 가끔 구름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상 5도 분포를 보이겠고 낮 최고기온은 9도에서 19도까지 올라 일교차가 크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0도 ▲춘천 -2도 ▲강릉 4도 ▲대전 1도 ▲안동 -2도 ▲광주 3도 ▲대구 1도 ▲목포 4도 ▲창원 4도 ▲부산 5도 ▲제주도 7도 ▲울릉도·독도 5도를 기록하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7도 ▲춘천 17도 ▲강릉 13도 ▲대전 18도 ▲안동 15도 ▲광주 19도 ▲대구 16도 ▲목포 14도 ▲창원 16도 ▲부산 15도 ▲제주도 15도 ▲울릉도·독도 9도 등이다.

한편 동풍의 영향으로 내일 오전 경북 동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새벽부터 아침 사이 기온이 내려가면서 수증기가 얼어 경기 남부와 충남을 중심으로 짙은 안개가 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모레(11일)까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크겠으니 환절기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