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26일 전국 흐리고 오전까지 장맛비 계속…서울 낮 최고 27도

공유
0

[내일 날씨] 26일 전국 흐리고 오전까지 장맛비 계속…서울 낮 최고 27도

26일(금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장맛비가 계속되겠다. 25일부터 26일 이날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에 5∼40㎜,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도 5㎜ 안팎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6일 오전 일기예보. 그림=기상청 날씨누리이미지 확대보기
26일(금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장맛비가 계속되겠다. 25일부터 26일 이날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에 5∼40㎜,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도 5㎜ 안팎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26일 오전 일기예보. 그림=기상청 날씨누리


26일(금요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장맛비가 계속되겠다. 25일부터 26일 이날 오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제주도에 5∼40㎜,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 울릉도·독도, 서해5도에도 5㎜ 안팎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중부 이상 지역의 오전 강수 확률은 60% 수준이지만 오후에는 30% 수준으로 낮아진다. 중부 이남 지역의 오전 강수 확률은 20~30%, 오후에는 20~30% 수준으로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2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26일 새벽(00시)부터 아침(09시) 사이 남부지방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일 낮까지 비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