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으로 밝혀질 경우 안보에 큰 구멍"... 해군 2함대 거동수상자 해군병사 허위자백 일파만파

기사입력 : 2019-07-12 10:12 (최종수정 2019-07-12 11: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 4일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 창고 근처에서 미확인 신분의 거동수상자가 발견돼 군이 수사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해군 병사 1명이 자수를 했는데, 한 간부의 강요에 의한 '허위 자백'이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만약 사실이 밝혀질 경우 파문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군 관계자에 따르면 4일 오후 8시쯤 2함대 탄약 창고 앞에서 거동수상자가 발견된 이후 군은 즉시 부대방호태세 1급을 발령 거동수상자의 신분을 확인 중이지만 아직 확인 못했다.

군 조사 직후 해군 병사 1명이 본인 이라고 자수를 했지만 수사중 '허위 자백'으로 밝혀졌다.

군 관계자는 “허위 자백 강요와 이유 등을 강도높게 조사 중이다"고 설명했다.

누리꾼들은 “북한 특수부대가 침투” “북한군으로 밝혀질 경우 안보에 큰 구멍”등 반응을 밝혔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