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서 판매할수 있는 약좀 늘려라"...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에 불만 목소리

기사입력 : 2019-06-12 13: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결핵치료제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 36개 의약품을 추가 지정해 351개 ‘국가필수의약품’ 공급을 관리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국가필수의약품이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 상 필수적이나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운 의약품이다.

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과 협의해 지정한다.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 ▲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 등이다.

항생제와 응급 해독제, 예방백신과 항암제 등이 포함된다.

누리꾼들은 “필수의약품도 좋지만 편의점서 팔수 있는 약좀 늘려라” “밤늦게 편의점에서도 약좀 살수 있게 해야”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