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람코 상장할 때 공모가 뻥튀기 할려는 수작?... 사우디 원유 매장량 73억배럴 상향 의미는

기사입력 : 2019-01-10 07:30 (최종수정 2019-01-10 10: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매장량이 약 69년치 산유량에 해당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9일(현지시간) 자국의 생산 유전 54곳의 확정 매장량을 실사한 결과 2017년 말 현재 2685억 배럴로, 사우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2016년 밝힌 매장량보다 73억 배럴 많다고 발표했다.

이는 69년간 생산할 수 있는 매장량이다.

사우디 정부는 "천연가스도 기존보다 5.6% 많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기존 발표보다 원유, 가스 매장량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누리꾼들은 “아람코 상장할 때 공모가 뻥튀기 할려는 수작” “채굴량이 시간이 가면서 더 늘어나네 웃긴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