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은 더 이상 노동자 대변 아니다" vs "노조말 무시하고 국민여론 들어라"...탄력근로제 확대 뜨거운 감자

기사입력 : 2018-11-09 06:2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여야는 8일 탄력근로제 확대를 위한 관련법 개정안을 연내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실무협의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과 관련 논의한 끝에 이같이 합의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만약 노사 합의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이 들면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근로자들과 시민들은 “탄력근로제 하려면 주52시간 왜 하지” “노조말 무시하고 국민여론에 귀 기울여야” “자영업자들한테나 적용하지 월급쟁이한테 왜” “민노총은 더 이상 노동자 대변인 아니다”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