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두대 어쨌다고 본인이 단두대에 올라설 것 같다?... 자유한국당 "말듣지 않으려면 방빼" 최후통첩

기사입력 : 2018-11-09 06: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center

“전원책은 비대위 결정에 절대적으로 따라라”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가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인 전원책 변호사에게 “전당대회 시기등과 관련 비대위 결정을 따르라”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전 변호사가 이를 거부하면 해촉하기로 했다.

전 변호사는 최근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두고 비대위와 갈등을 빚어왔다.

김용태 사무총장은 8일 오전 국회에서 “전당대회 등 향후 일정과 관련 어떤 변화도 있을수 없다. 조강특위가 이를 준수해야 한다”며 “조강특위의 활동기한은 1월 중순 전에 종료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협 재선임·교체·공모 역할을 벗어나는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며 월권”이라고 직격탄을날렸다. 전원책에 보내는 최후통첩이었다.

김병준 위원장도 “오늘 아침 비대위원장의 조강특위 임면권에 대해 알아보라고 했다. ‘면’(免)에 대해서는 비대위원장이 독단으로 결정하거나 비대위 협의를 거쳐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원책 변호사는 “거취는 조강특위 위원과 상의하겠다”고 답했다.

누리꾼들은 “단두대 어쩌고 그랬지만 전 변호사가 단두대에 올라설 것 같다” “결국 소리만 요란하고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나오나”등 조롱섞인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