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의원이 법원인줄 착각한 듯"... 이은애 청문회서 박지원vs 여상규 진검승부

기사입력 : 2018-09-12 06:29 (최종수정 2018-09-12 06:3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과 여상규 자유한국당 의원의 설전이 화제가 되면서 포털에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박지원 의원과 여상규 의원은 지난 11일 열린 이은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불거졌다.

민주당은 '양승태 사법부' 재판 거래 의혹과 관련해 법원의 영장청구 기각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비판에 법사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여상규 의원이 비판하면서 시작됐다.

박지원 의원은 여상규 의원이 발언 기회를 주지 않자 감정이 폭발했다.

박지원 의원은 참지못하고 “위원장이 사회만 제대로 보면 되지, 무슨 판사야 당신이?”라고 소리쳤다.

이에 여 의원은 “당신이? 뭐하는 거야, 지금! 당신이라니”라며 감정이 폭발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당신이지, 그럼 우리 형님이냐.”맞받아 쳤다. 여의원이 “정말 진짜 보자보자 하니까 말이야”하고 3분간 정회를 선언했다.
누리꾼들은 "여상규의원이 법원인줄 착각한듯" "김진태보다 더한 의원이네" 등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