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지사 '진흙탕 싸움'... 자유한국당 심판론에 이재명 후보 넘지 못했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서 남경필 후보 크게 앞서

기사입력 : 2018-06-13 19:13 (최종수정 2018-06-13 19: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지상파 3사가 실시한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김부선과의 스캔들의혹 등을 넘고 당선될 것으로 예측됐다.

지방선거 KBS, MBC, SBS 지상파 3사가 실시한 경기도지사 출구조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59.3%를 차지, 33.6%의 남경필 자유한국당 후보를 크게 따돌렸다.

한국방송협회 산하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출구조사를 했다.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가 자유한국당 심판 성격이 짙어 스캔들의혹은 판세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