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식 시장 활성화 앞장…LF푸드 모노마트, 소상공인 ‘푸드 플랫폼’ 구축

공유
0

외식 시장 활성화 앞장…LF푸드 모노마트, 소상공인 ‘푸드 플랫폼’ 구축

외식 운영·메뉴 컨설팅·창업지원까지 맞춤형 컨설팅 진행
변화 빠른 외식업계 대응으로 소상공인 니즈 해결 및 상생 나서

LF푸드 모노마트 토탈 푸드 솔루션. 사진=LF푸드.이미지 확대보기
LF푸드 모노마트 토탈 푸드 솔루션. 사진=LF푸드.
종합식품기업 LF푸드(대표 김생규)의 글로벌 식자재 브랜드 모노마트가 외식 시장 활성화를 위해 소자본 창업자 대상 토탈 푸드 솔루션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모노마트는 급변하는 외식 트렌드에 맞춰 모노마트만의 강점을 살려 사업자들이 경쟁력을 강화하도록 길라잡이가 되어 주고, 이를 통해 외식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모노마트는 식자재 업계에서 20년 가까이 축적된 빅데이터를 토대로 트렌드와 업태 성향에 맞는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지원 내용은 외식 운영, 조리교육, 메뉴 컨설팅과 POP 디자인부터 세무, 노무 등 소자본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자영업자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까지 폭넓다.

컨설팅은 전국 45개 매장과 모노마트몰에서 신청할 수 있다. 대면 교육이 어려운 자영업자들을 위해 공식 유튜브 채널 '모노마트TV'를 통해 메뉴 추천 및 레시피, 플레이팅 팁 등 매출 향상을 위한 비법을 전수하는 온라인 콘텐츠도 제공한다.
상품 구성도 자영업자가 전문성을 갖춘 메뉴를 만들 수 있는 ‘스페셜티 상품’ 라인업을 강화했다. 스페셜티 상품은 완성도 높은 맛을 보다 쉽게 구현할 수 있는 상품군으로, 전문성에 효율성까지 높인다는 점이 특징이다. 여기에 간편조리가 가능한 원 팩(one-pack) 제품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 주문과 매장 배송을 연계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이용 편의성과 신속성도 높였다. 자영업자는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으로 주문하면 가장 가까운 모노마트에서 배송 받을 수 있다.

이를 위해 모노마트는 이천 물류센터를 중앙 물류 거점(CDC : Central Distribution Center)으로, 제주도를 포함한 전국 주요 상권의 45개 매장은 도심형 물류 거점인 MFC(Micro Fulfilment Center, 마이크로 풀필먼트센터)로서 역할을 하며 B2B 식자재 시장에서 ‘퀵커머스’ 물류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LF푸드 모노마트 관계자는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스페셜티 상품’을 기반으로 소자본 창업을 준비하는 예비 자영업자와 기존 자영업자를 위한 맞춤 컨설팅뿐만 아니라 쉽게 주문하고 빠르게 배송 받을 수 있는 ‘O2O 서비스’를 통해 독보적인 '토탈 푸드 솔루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겠다”며 “소상공인과 소통·공감하고 상생을 통해 함께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