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관세청,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 발표…출입국장 면세점 온라인 구매 허용

공유
0

관세청,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 발표…출입국장 면세점 온라인 구매 허용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이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
앞으로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공간과 오픈마켓에서도 면세품을 살 수 있게 됐다. 출국할 때 산 면세품을 입국할 때 받을 수 있는 입국장 면세품 인도장도 시범 운영된다.

관세청은 14일 서울 중국 신세계면세점에서 면세업계 관계자들과 '면세산업 발전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면세산업 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관세청은 코로나19 확산, 국제 경쟁 심화 등으로 매출이 급락한 면세산업 지원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국민편의 제고, 면세점 경영 안정화 지원, 규제혁신을 통한 물류 경쟁력 강화 등 3개 분야에서 15개 추진 과제를 선정했다.

우선, 오는 12월 '보세판매장 운영에 관한 고시' 개정과 '온라인 판매 지침'신설을 통해 시내면세점에서만 가능했던 온라인 판매를 출국장과 입국장 면세점에서도 가능하도록 허용한다.
판매 영업장이 아니면 구매할 수 없던 면세 주류도 온라인 구매가 가능해진다. 스마트오더를 통해 시내면세점에서 구매하고 공항 출국장 인도장에서 수령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또 입국장에 면세품 인도장을 설치하는 방안도 단계적으로 단계적으로 추진된다. 내년 상반기 중 부산항에 시범운영을 한 뒤 유관기관 협의체를 구성, 타 항공이나 항만으로 확대를 논의할 계획이다.

신원 인증도 여권 뿐 아니라 스마트폰으로도 가능해져 구매 편의가 크게 제고될 전망이다.

면세점 경영 안정화 지원 정책도 내놨다. 코로나19에 따른 면세점의 유동성 위기를 지원하고 재고 부담 완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납기연장과 분할납부 조치, 재고품의 내수판매 제도 기한은 연장한다. 납부 시기 개선도 추진한다.

또 기획재정부와 협의해 특허수수료 감면 조치 연장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윤태식 관세청장은 "이번 대책이 면세한도 상향, 해외입국 전 유전자증폭(PCR) 검사 폐지 등 최근의 정책 변화와 맞물려 면세산업 활성화의 촉매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