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반기 유통업체 매출 9.3%↑…백화점 매출 훨훨

공유
0

상반기 유통업체 매출 9.3%↑…백화점 매출 훨훨

거리두기 효과로 성장세…대형마트·SSM은 소폭 감소


자료=산업통상자원부이미지 확대보기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올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전년 온·오프라인 모두 성장세를 유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8일 발표한 '상반기 및 6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에 따르면 상반기 주요 유통업체의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9.3% 늘었다. 오프라인 매출은 8.4%, 온라인 매출은 10.3%로 성장했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에 대한 기저효과와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백화점(18.4%)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편의점 매출도(10.1%) 두 자릿수 이상 증가했다. 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SSM)의 매출은 각 1.5%, 1.9%씩 줄었다.

백화점은 유명브랜드(26.9%), 아동·스포츠(26.3%)를 포함한 전 상품의 매출 호조가 이어졌고 편의점은 근거리·소량구매 선호에 따라 식품군(10.6%) 매출과 생활용품(11.5%) 매출이 증가했다.

온라인의 경우 온라인·비대면 소비 문화의 확산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증가했다. 특히 온라인 장보기 보편화로 식품(17.8%) 분야가 호조세를 보였다. 야외활동 재개에 따른 화장품(21.2%) 매출과 공연티켓 등의 서비스·기타(17.9%) 매출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올 상반기 업태별 매출 구성비를 보면 온라인이 전체 매출의 48.6%를, 백화점(18.0%), 편의점(15.9%), 대형마트(14.6%)를 비롯한 오프라인 유통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51.4%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