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7, 중국 일대일로 맞서 6천억 달러 투자 합의…러시아산 금 수입금지도

공유
0

G7, 중국 일대일로 맞서 6천억 달러 투자 합의…러시아산 금 수입금지도

28일 정상선언에 포함…우크라이나 지원과 고물가 등 논의

26일 개막된 G7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를 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앞줄 중앙) 등 G7정상들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26일 개막된 G7 정상회담에 참석해 회의를 하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대통령(앞줄 중앙) 등 G7정상들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을 필두로 한 세계 주요 7개국(G7)이 26일(현지시간)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에 대항해 6000억 달러(한화 777조 원) 규모의 투자 계획에 합의했다. 또한 미국, 일본, 영국과 캐나다 등 4개국은 러시아산 금 수입을 금지키로 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부터 독일 엘마우성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G7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항하기 위해 미국 주도로 인프라투자의 새로운 틀을 발족시켰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롯한 주요 G7 정상들은 올해 독일 남부 슐로스 엘마우에서 열린 연례총회에서 ‘글로벌 인프라와 투자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에는 인프라와 투자협력, 대외안보 정책을 주제로 한 회의가 이어졌다. 회의에서 G7 정상들은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전세계 인프라에 6000억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G7정상들은 ▲기후변화 ▲정보통신 ▲남녀격차 철폐 ▲의료 등 4개 분야에서 저·중소득국의 인프라 정비를 뒷받침키로 했다.

G7 전체에서 2027년까지 6000억 달러(약 777조 원)를 모으며 미국은 이 중 2000억 달러를 담당한다.

G7정상들은 28일까지 이어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최종일에 정상선언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 고공행진 대책, 러시아산 원유가격 상한 설정 등에 대해 논의한다.

주최국인 독일의 올라프 숄츠 총리는 개막성명에서 “경기감속과 고물가, 원자재 부족, 공급망 혼란 등의 위기를 모든 나라가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영국 정부에 따르면 G7정상들은 28일 금 수입금지에 정식으로 합의하고 각국이 필요한 절차를 추진키로 했다. 지난해 러시아의 금수출은 126억 파운드이며 민간조사회사 조사로는 30조엔 이상으로 에너지에 이은 주력 수출품이다.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와 관련, “러시아를 고립시켜 세계경제로부터 완전히 단절시킬 것”이라며 전비를 충당하기 위한 수입원 단절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지난해 금생산중 러시아의 비중은 10%를 차지하며 중국과 호주에 이은 3번째로 금생산이 많은 나라다. 상품시장을 운영하고 있는 미국과 영국은 민간기업이 이미 러시아산 금 수입을 줄여왔지만 G7으로서 명확하게 금지한다는 목적이 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