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순당, 프랑스 부르고뉴 와이너리 '필립 샤비' 와인 독점 출시

공유
0

국순당, 프랑스 부르고뉴 와이너리 '필립 샤비' 와인 독점 출시

프랑스 부르고뉴 퓔리니 지역의 명문 가문의 와이너리 수입

국순당의 프랑스 부르고뉴 화이트와인 '필립 샤비' 와인 2종. 사진=국순당이미지 확대보기
국순당의 프랑스 부르고뉴 화이트와인 '필립 샤비' 와인 2종. 사진=국순당


국순당이 프랑스 부르고뉴 퓔리니 몽라셰 마을의 화이트와인 전문 와이너리 '필립 샤비(Philippe Chavy)'의 와인을 국내 독점 수입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필립 샤비'는 프랑스 부르고뉴 퓔리니 몽라셰 지역의 명문 양조 가문인 샤비 가문의 필립 샤비가 설립한 와이너리다. 샤비 가문은 퓔리니 지역에서만 200년을 넘게 거주하며 포도를 경작했다. 필립 샤비는 그의 아버지가 1950년대에 심은 퓔리니 지역 포도밭과 그의 어머니 가문에서 1930년대에 심은 뫼르소 지역의 포도밭을 가지고 와인 사업을 시작했다.

필립 샤비 와이너리는 프랑스 퓔리니 몽라셰 지방의 '루 후소(Rue Rousseau)' 포도밭과 프리미에 크뤼급 포도밭인 '레 퓌셀(Les Pucelles)'을 소유하고 있다. 포도밭의 경작과 와인 메이킹에 유기농 농법인 바이오다이내믹 농법을 이용해 와인을 제작한다.

필립 샤비의 대부분 와인들은 매우 작은 각각의 포도밭에서 만들며 품목별로 연간 수백병의 극소량 와인을 생산하는 부티크 와이너리로 알려져 있다.

국순당 관계자는 "국내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프랑스 유명 화이트 와인 산지인 부르고뉴 퓔리니 몽라셰, 뫼르소 지역의 테루아를 갖춘 와인을 프랑스 몽라셰 마을의 유명 가문의 와이너리인 필립 샤비와 협력해 국내 소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