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밥먹는 시간이 무섭다"…치솟은 외식비에 너도나도 '한숨뿐'

공유
0

"밥먹는 시간이 무섭다"…치솟은 외식비에 너도나도 '한숨뿐'

냉면 1만원·아메리카노 5000원, 직장인 10명 중 9명 '부담' 호소
자영업자도 인플레이션 지속에 '비명'…"추가 인상 불가피"

높아진 물가에 칼국수도 1인분에 1만원까지 올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이미지 확대보기
높아진 물가에 칼국수도 1인분에 1만원까지 올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직장인들의 낙인 점심시간이 고민거리로 바뀌었다. 세계적인 물가 인상으로 국내 외식물가가 치솟으면서 점심값 부담이 늘어서다. 점심과 물가상승을 결합한 런치플레이션(Lunch+Inflation)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다.

인쿠르트의 한 설문조사는 이를 잘 반영한다. 직장인 1004명을 대상으로 점심값 부담을 얼마나 느끼고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부담'이라는 응답자가 56.0%, '약간 부담'이라는 응답자가 39.5%로 95.5%가 부담을 느꼈다. 반면 부담되지 않는다는 응답은 0.2%에 불과했다.

그도 그럴 것이 서울지역 평균 냉면 한 그릇 가격이 1만원을 웃돌며 직장인들의 유리지갑을 위협 중이다.

14일 기준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평균 1만269원으로 나타났다. 전달인 4월(1만192원)과 비교해 7% 더 비싸졌다. 전년 동기(9346원)보다는 10% 수준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직장인이 즐겨 찾는 외식메뉴인 짜장면과 김치찌개 백반 가격도 만만치 않게 올랐다. 지난달 서울 지역 짜장면, 김치찌개 백반 평균 가격은 각각 6223원, 7308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6%, 8%씩 올랐다.

비교적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김밥도 5월 평균 가격이 2908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8%까지 상승하며 3000원에 육박했다.

밥값만 부담일까. 원두를 비롯한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 커피 프랜차이즈가 줄줄이 가격을 올리면서 아메리카노 한 잔 가격이 5000원대로 올라섰다.

올 1월 스타벅스를 시작으로 투썸플레이스, 커피빈, 탐앤탐스, 할리스 등이 시차를 두고 줄줄이 가격을 올렸다. 커피빈은 지난달 10일부터 커피 등의 일부 메뉴 가격을 100~300원씩 인상했다. 이에 따라 아메리카노 스물 사이즈 1잔 가격은 4900원에서 5000원이 됐다. 저가 커피 브랜드로 알려진 빽다방, 메가커피도 국제 원두가격 상승에 백기를 들었다. 메가커피는 이달 7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200~300원씩 올렸다. 2700원이던 카페라떼 가격은 이날부터 2900원으로 조정됐다. 만일 커피빈에서 아메리카노 한잔과 조각 케이크를 먹으면 1만원을 훌쩍 넘긴다.

서울 용산구에서 직장 생활 중인 김모씨(35)는 "점심값만 기본으로 9000원이 나가고 거의 매일 마시는 음료값까지 포함하면 매일 1만5000원 수준의 고정비가 나간다"며 "동료들과 유일하게 어울리는 시간이라 안 먹을 수도 없고 언제까지 오르기만 할 건지 대책이 없다"고 토로했다.

서울 마포구에서 직장 생활 중인 이모씨(37)는 "작년에도 비싸다고 느꼈는데 올해는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오르고 있다"며 "일주일에 한 두번이라도 편의점에서 끼니를 해결해 나가는 고정비를 아끼고 있다"고 했다. 이어 "커피도 인근에서 가장 저렴한 곳에 가거나 대용량 커피로 하루를 버티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자영업자 맘도 편치 않다. 지난해 말부터 꾸준히 상승 중인 원재료 부담 때문이다. 밀가루, 식용유, 채소, 축수산물, 주류까지 오르지 않는 것을 찾는 게 더 빠를 만큼 입으로 들어가는 모든 것이 올랐다. 여기에 인건비 상승까지 더하면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서울 여의도에서 냉면집을 운영하는 한 식당 주인은 "지난해 말부터 냉면 가격을 1만원으로 올렸는데 재료값 부담이 커서 더 올려야 할지 고민"이라고 토로했다.

경기도 성남시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부부도 "밀가루, 버터까지 재료값이 많이 올라 정말 남는 게 없는 장사 중"이라며 "2월에 한번 올렸는데도 남는 게 없어 한번 더 올리고 싶지만 손님 떨어질까봐 쉽사리 가격을 건들지 못하겠다"고 고민했다.

문제는 물가상승이 당분간 계속돌 전망이라는 점이다. 전문가들은 국제유가, 국제식량가격이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고 거리두기 해제로 수요까지 상승하며 물가상승 확산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한다.

이에 따른 소비자·자영업자 부담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서초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권모씨(63)는 "울며 겨자먹기로 버티고 있다"며 "이제 그만 올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여기서 끝이 아닐 거란 말에 어디까지 더 오를지 무섭다"고 덧붙였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