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코르 강남역점 새단장…MZ세대 취향 '정조준'

공유
0

시코르 강남역점 새단장…MZ세대 취향 '정조준'

5년 만에 리뉴얼…다양한 체험 콘텐츠 마련
퍼스널 컬러 진단·네일 케어·헤드 스파···아울렛 공간까지 준비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점이 5년만에 새단장을 마쳤다. 상권 특성상을 살려 MZ세대를 정조준한 콘셉트가 특징이다. 사진=신세계백화점이미지 확대보기
시코르 플래그십 스토어 강남점이 5년만에 새단장을 마쳤다. 상권 특성상을 살려 MZ세대를 정조준한 콘셉트가 특징이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시코르(CHICOR)의 플래그십 스토어인 강남역점이 5년 만에 변신한다.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강남역점은 MZ세대 취향에 맞춰 여러 체험형 콘텐츠를 선보인다. 영업면적 321평(약 1061㎡) 3개의 층마다 테마에 맞춰 퍼스널 컬러 진단, 네일 케어 서비스, 럭셔리 니치 향수 존, 화장품 아울렛 코너 등을 마련해 2030세대 고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지난 2017년 문을 연 시코르 강남역점은 신세계백화점의 럭셔리 뷰티 브랜드를 백화점 밖에서 처음 선보이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시코르 강남역점은 시코르 중에서도 MZ세대가 가장 많은 매장으로 꼽힌다. 시코르를 방문하는 고객 연령대를 분석해 보면 2030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체 평균 60% 수준이다. 강남역점은 80%에 달한다.

실제로 강남역은 2030세대가 가장 많이 찾는 최대 어학원 밀집 지역인데다 광역 버스 정류장 등이 있어 최고의 트래픽을 자랑한다. 하루 유동인구만 25만명이 넘는다.

이에 강남역점은 MZ세대를 정조준한 다양한 콘텐츠로 업그레이드 했다. 매장 2층은 특별 큐레이션 존을 마련했다. 또 본인의 퍼스널 컬러에 맞는 메이크업 제품을 체험할 수 있는 '메이크업 큐레이션 존', 피부 고민 별 제품을 비교할 수 있는 '스킨케어 솔루션즈 존', 비건·자연주의 제품 등을 모은 '그린뷰티 존' 등 다양하다.

전문가가 제공하는 유료 뷰티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개성을 중시하는 MZ세대들을 위해 퍼스널 컬러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메이크업과 헤어 컬러, 패션 스타일까지 컨설팅 해주는 '시코르 컬러 스튜디오'를 선보인다. 손·발톱 케어를 경험할 수 있는 '시코르 네일바'도 마련했다. 서비스는 사전 예약 후 이용 가능하다.

매장 1층은 럭셔리 니치 향수 존을 구성했다. 이곳에서는 에르메스퍼퓸, 산타마리아노벨라, 조러브스, 메모, 디에스앤더가, 구딸파리 등을 만나볼 수 있다. 3만원 이상 합산 구매 시 포장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프트 존도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인다.

지하 1층은 가성비 구매 고객을 위한 아울렛 공간을 선보인다. 시코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시코르 마켓'에서는 상시 최대 70% 할인해 판매한다. 힌스, 어퓨, 파머시, 라포티셀, 카밀, 로레알파리헤어 등 메이크업부터 스킨케어, 헤어케어, 바디케어 등 다양한 브랜드를 한 곳에 모았다.

SNS인기 브랜드 '디오디너리'도 별도 존을 구성했다. 요즘 MZ세대 사이에서 가장 핫한 화장품인 디오디너리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건강한 스킨케어 브랜드로 유명하다. 국내에서만 210만개 이상 판매된 ‘나이아신아마이드 세럼’은 시코르 스킨케어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헤어 케어를 위한 공간도 강화했다. 직접 전문가에게 두피와 모발 상태를 진단 받을 수 있으며, 셀프 바 체험과 헤드 스파 서비스도 가능하다. 추후에는 지하 1층에 '시코르 라운지'를 마련해 인스타그래머블(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싶은)한 공간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리뉴얼을 기념해 특별한 프로모션도 준비했다. 5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색상 전문 브랜드인 팬톤에 만든 파우치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럭셔리 니치 향수를 10만원 이상 구매 시에는 1만5000원 가격 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김묘순 신세계백화점 코스메틱잡화담당 전무는 "시코르 강남역점이 5년 만의 리뉴얼을 통해 MZ세대 취향에 맞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공간으로 변모했다"며 "전통적인 가격 할인 방식의 경쟁보다 시코르만의 차별화 된 뷰티 서비스와 콘텐츠로 진정한 뷰티 플랫폼으로 자리잡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