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메뉴·옴니채널 전략 통했다"…버거킹, 지난해 최대 실적

공유
0

"신메뉴·옴니채널 전략 통했다"…버거킹, 지난해 최대 실적

지난해 매출 전년 대비 18.7% 신장한 6784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04% 증가한 248억원

버거킹이 지난해 코로나19에도 꾸준히 성장하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버거킹 제공이미지 확대보기
버거킹이 지난해 코로나19에도 꾸준히 성장하며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버거킹 제공
버거 브랜드 버거킹이 지난해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버거킹은 앞으로도 차별화된 신메뉴와 옴니채널 전략으로 이같은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24일 버거킹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8.7% 신장한 약 6784억원으로 한국 진출 이후 최대 실적이다. 같은 기간 버거킹의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04% 신장한 약 248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은 120억원을 기록했다.

이 같은 호실적은 버거킹이 ‘가장 스마트한 QSR(Smartest QSR) 브랜드’를 목표로 노력해온 결과다.
버거킹은 매장 내 키오스크 도입을 95%까지 늘리고 버거킹 앱을 핵심 디지털 플랫폼으로 구축했다. 매장 방문 전 주문이 가능한 ‘킹오더’ 서비스 등을 통해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고 주문을 거듭할수록 고객이 더 많은 혜택을 제공 받을 수 있는 ‘멤버십 서비스’ 등을 지속적 강화해왔다.

지난해 디지털 채널을 통해 발생한 매출은 버거킹 전체 매출의 90%를 상회한다. 이는 전세계 버거킹 진출국 중에서도 최상위 수준에 해당한다. 동시에 버거킹은 고객 접근성 강화를 위해 지난해 47개의 신규 매장을 오픈했으며 올해 3월 기준 전국에서 443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버거킹은 지난 2014년부터 국내 자체 프리미엄 제품 개발에도 주력하고 있으며 이 또한 주요 성장 동력 중 하나다.

버거킹 관계자는 “버거킹은 다양한 디지털 플랫폼과 오프라인 접근성을 동시에 강화하는 옴니채널 전략과 신메뉴 개발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