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세계푸드, 버거에 이어 가성비 갖춘 '노브랜드 피자' 론칭

공유
0

신세계푸드, 버거에 이어 가성비 갖춘 '노브랜드 피자' 론칭

1만~2만원대로 글로벌 피자 브랜드 보다 약 20% 저렴
소상공인이 안정적 수익 거둘 수 있는 프렌차이즈 모델될 것

신세계푸드가 론칭한 '노브랜드 피자' 캐릭터 '피버'. 사진=신세계푸드이미지 확대보기
신세계푸드가 론칭한 '노브랜드 피자' 캐릭터 '피버'. 사진=신세계푸드
신세계푸드가 아메리칸 빈티지 콘셉트의 피자 프랜차이즈 ‘노브랜드 피자’를 론칭한다고 7일 밝혔다.

노브랜드 피자의 가격은 1만~2만원대로 글로벌 피자 브랜드의 유사 메뉴 가격보다 약 20% 저렴하다. 대표 메뉴로는 ‘센세이션 슈프림’과 ‘콤비네이션 피자’가 있다.

노브랜드 피자는 소비자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피자를 즐길 수 있도록 가성비 있는 피자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됐다.
아울러 노브랜드 피자는 업계 최단시간인 8분 내로 피자가 완성되는 ‘스마트 피자 키친’ 시스템을 갖췄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주문 후 대기시간을 줄이고, 더 많은 피자를 만들 수 있도록 효율성과 수익성을 높였다.

신세계푸드는 오는 10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노브랜드 피자 테스트 매장으로 대치점을 열고 프랜차이즈 개발 테스트를 진행한다.

신세계푸드 측은 대치점을 통해 스마트 피자 키친, 메뉴, 서비스 등에 대한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식품 제조, 식자재 유통, 베이커리, 외식사업 경쟁력을 접목해 향후 소상공인이 합리적인 비용으로 가맹점을 열고,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프랜차이즈 모델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노브랜드 피자를 소비자와 소상공인 모두 만족할 수 있는 국내 대표 피자 프랜차이즈 브랜드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