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천연가스와 밀 가격,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에 연일 급등세

공유
0

천연가스와 밀 가격,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에 연일 급등세

천연가스 네덜란드 TTF 4월물 15% 상승 사상최고치…밀 14년만 최고치 경신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러시아의 밀 경작지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러시아의 밀 경작지 모습. 사진=로이터
러시아에 의존도가 높은 천연가스와 밀등 상품가격이 3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사태 악화로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유럽 천연가스의 지표 가격이 되는 네덜란드 TTF는 4월물 가격이 전거래일보다 15%(26유로) 상승한 1메가와트시 당 199유로를 기록해 또다시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 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전과 비교해 2배 이상이 가격이 오른 것이다.

또한 밀 선물가격도 시카고상품거래소(CBO)에서 가격 상승폭 상한까지 올라 14년만에 최고수준에 거래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세계수출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로부터 공급차질 우려가 고조된 때문이다.

벤치마크인 밀 5월물의 종가는 상승 제한폭인 0.75달러 오른 1부셀당 11.34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8년 3월이후 최고치다.

또한 7월물과 9월물도 상승 제한폭 가까이 급등했다.

블라드미르 푸틴 러시아정부는 이날 자국내 밀가격을 통제하고 식량인플레를 억제하는 방안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