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농심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4월 오픈

공유
0

농심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4월 오픈

농심 “비건 메뉴로 개인 휴식과 지구 환경에 기여할 것”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이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개점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농심이미지 확대보기
농심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이 잠실 롯데월드몰에서 개점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농심

농심이 오는 4월 잠실 롯데월드몰에 오픈 예정인 비건 레스토랑의 이름을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으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포리스트 키친’은 ‘숲(Forest)’과 ‘주방(Kitchen)’을 조합한 명칭이다. 자연의 건강함을 담은 메뉴를 제공하는 식당을 뜻한다. 또 ‘휴식(For Rest)’의 의미를 포함해 비건 메뉴로 개인의 휴식과 지구 환경에 기여하겠다는 생각을 담았다.
포리스트 키친 총괄 셰프는 김태형 씨다. 김태형 총괄 셰프는 미국 뉴욕의 전문 요리학교 CIA(Culinary Institute of America)를 졸업하고 뉴욕 미슐랭 1, 2스타 레스토랑에서 근무했다. 지난해 ‘내 몸이 빛나는 순간, 마이 키토채식 레시피’를 출간하는 등 비건 푸드를 연구해왔다.

농심 측은 최근 친환경과 가치소비 트렌드에 힘입어 대체육을 비롯한 비건 푸드가 ‘착한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비건 푸드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포리스트 키친을 열게됐다고 설명했다.

농심 관계자는 “비건 푸드의 차별화된 맛과 경험을 제공하며 비건 문화를 선도하는 레스토랑이 되겠다”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