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요타, 작년 1049만대 판매로 세계 자동차 시장 1위

공유
1

도요타, 작년 1049만대 판매로 세계 자동차 시장 1위

도요타 자동차가 지난해 세계 판매 1위에 올랐다. 이미지 확대보기
도요타 자동차가 지난해 세계 판매 1위에 올랐다.

일본의 도요타자동차가 지난해 1049만대를 판매해 독일 폭스바겐을 제치고 세계 자동차 시장 1위로 올라섰다. 폭스바겐은 888만대 판매에 그쳐 전년 대비 4.5% 감소하며 2위로 내려갔다.

스페인 매체 알러타는 28일(현지 시간) 일본의 도요타가 2021년을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제조업체로 마감하여 경쟁사인 폭스바겐과 프랑스-일본 연합 르노 닛산 미쓰비시를 따돌렸다고 보도했다. 아키오 도요타가 이끄는 도요타의 지난해 판매량 1049만대는 전년 대비 무려 10.1% 증가한 수치다.

데이터에 따르면 도요타와 렉서스는 10.6% 증가한 960만대를 판매했으며 다이하츠는 4.5% 증가한 72만5179대, 히노는 9.1% 증가한 15만5212대를 판매했다.

반면 폭스바겐은 전년도 930만대 대비 4.5% 감소한 888만대에 그쳤고, 1097만대를 기록했던 2019년과 비교하면 무려 19.05% 감소했다.

브랜드별로는 폭스바겐이 8.1% 감소한 489만대, 아우디는 0.7% 감소한 168만8000대를 판매했다. 가장 많이 감소한 모델은 스코다 87만8200대로 12.6% 감소했다. 시트는 볼프스부르크 컨소시엄의 두 승용차 브랜드 중 하나로 10.3% 성장한 47만500대를 기록했으며 포르쉐는 10.9% 증가한 30만1900대를 기록했다.

폭스바겐 상용차가 35만9500대로 3.2% 감소한 반면, MAN은 27.8% 증가한 15만1000대, 스카니아는 9만400대로 25.4% 증가했다. 나비스타는 2만990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벤틀리, 람보르기니 및 부가티를 포함한 다른 브랜드는 23.6% 증가한 2만3100대를 기록했다.

또한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는 2020년 차량 780만 대에서 줄어든 770만 대의 판매에 그쳐 3위를 유지했다. 르노 그룹은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269만대의 승용차와 상용차를 등록했는데, 이는 전년도 282만대보다 4.5% 낮은 수치다.


남호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h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