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단독] 삼성물산·LILMA, 베트남 동나이 화력발전소 수주

공유
6

[단독] 삼성물산·LILMA, 베트남 동나이 화력발전소 수주

베트남 동나이 성에 화력발전소가 추가 조성된다. 현재 PV파워 화력발전소 모습.. 이미지 확대보기
베트남 동나이 성에 화력발전소가 추가 조성된다. 현재 PV파워 화력발전소 모습..

삼성물산과 LILMA컨소시엄이 베트남 남동부 동나이성에서 9억4285만 달러(1조1423억원) 규모 농트라 3, 4 화력발전소 건설을 수주했다.

베트남 매체 페트로타임스는 28일(현지 시간) 국내외 유수의 컨설팅 회사인 PECC2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농트라 3, 4 화력발전소 입찰에서 삼성물산과 LILAMA 컨소시엄이 패키지 추정치보다 1억130만 달러 낮은 9억4285만 달러로 낙찰됐다고 보도했다.

두 발전소의 총 용량은 1624MW(메가와트)로 한 발전소 당 812MW에 달한다. 총리가 승인한 농트라 3, 4 발전소는 베트남 산업통상자원부가 설계를 심사하고 페트로베트남파워(POW)가 투자한다.

농트라 3, 4 발전소 프로젝트는 농트라 지역의 옹케오 산업 단지에 위치하며 3개의 호치민시 남부의 부하 센터에 전기를 공급한다. 이에 따라 호치민, 동나이 및 바리아-붕따우는 총 용량 1,500MW(메가와트)인 액화천연가스(LNG)를 사용하는 베트남 최초의 발전소가 된다.

입지마련부터 건설 운영에 따른 총 투자액은 약 32조4,860억동(1조7381억원)에 달하는 발전소는 2023~2024년에 가동될 예정이다. 이 매체는 이 발전소가 동남부 지역의 안정적이고 안정적인 전력원을 강화하고 국가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농트라 3, 4 발전소의 설계, 조달, 설치, 시운전 및 승인(EPC) 패키지의 예상 비용은 24조 1,470억 동으로 작업 범위에는 1-1-1 구성(가스터빈 1개, 회수로 1개), 열 및 증기 터빈)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진보되고 현대적인 복합 사이클 가스터빈 기술을 사용하는 플랜트가 포함된다.

시공사 컨소시엄인 삼성물산과 LILAMA는 베트남 및 전 세계에서 발전소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역량과 경험을 축적한 시공사 컨소시엄이다. 특수 하청업체는 가스터빈, 증기 터빈 및 열회수로 제조 기술의 세계 선도업체인 미국의 GE로 최신 가스터빈 장치인 9HA.02를 사용하며, 국내외 규정에 따라 현재 사용 가능한 가장 큰 가스터빈 용량과 최고의 복합 사이클 효율성으로 환경 표준을 충족한다.


남호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h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