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설 연휴 첫날에도 영하권 추위 이어질 듯

공유
0

설 연휴 첫날에도 영하권 추위 이어질 듯

아침 최저기온 서울 -7도, 대전 -7도, 대구 -4도, 부산 -1도 등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보통' 수준

설 연휴 첫날 추위에도 영하권 추위 이어질 듯.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설 연휴 첫날 추위에도 영하권 추위 이어질 듯. 사진=연합
설 연휴 첫날인 29일 토요일에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전국에 구름이 많이 낄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대전 -7도, 대구 -4도, 부산 -1도 등 전국에서 -12∼-1도 사이 영하권에 머물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대전 4도, 대구 6도 등 0∼8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의 영향으로 전국에서 '좋음'∼'보통' 수준일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건조특보가 발효된 전남 동부와 경상 지역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며 "산불 등 화재 예방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정도로 예상됐다.


석남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on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