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4년만에 성장세 회복…삼성전자 1위

공유
0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 4년만에 성장세 회복…삼성전자 1위

작년 스마트폰 출하량, 13억9100만대…전년 대비 4% 증가
삼성전자, 6% 증가한 2억7000만대…출하량 1위
애플, 18% 증가한 2억3790만대…2위

삼성전자 강남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삼성전자 강남 본사 모습. 사진=뉴시스
전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2017년 이후 4년만에 성장세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도 출하량 기준으로는 1위 자리를 지켰다.

28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내놓은 세계 스마트폰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은 13억9100만대로 전년 대비 4% 증가했다.

연간 출하량 기준으로는 2017년 이후 4년만에 출하량이 증가세로 돌아셨지만, 반도체 부족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펜데믹 이전 수준까지는 회복되지 못했다.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전년보다 6% 증가한 2억7000만대의 출하량으로 1위를 지켰다. 이는 삼성전자가 새롭게 내놓은 중간 가격대인 A와 M 시리즈의 수요가 증가했고, Z폴드3와 Z플립3 시리즈도 프리미엄 시장에서 선전한 데 힘입은 것으로 풀이됐다.

하지만 삼성전자의 성장률은 주요 업체들 중 가장 낮았고, 4분기에는 애플에 출하량 1위 자리를 내주기도 했다.

애플은 전년보다 18% 증가한 2억3790만대를 출하해 2위에 올랐다. 아이폰12와 아이폰13이 흥행한 애플은 6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 시장에서 분기 1위를 달성했고, 4분기에는 세계 1위에 올랐다.

샤오미는 전년보다 31% 늘어난 1억900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했다.


석남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ton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