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캠코, 소상공인·중기 임대료 감면 6월 말까지 연장

공유
0

캠코, 소상공인·중기 임대료 감면 6월 말까지 연장

중기 지원 위해…임대료 25% 감면·연체이율 낮춰
수도권 집합제한업종 대상 임대료 50%까지 감면

캠코 CI.이미지 확대보기
캠코 CI.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중소기업 등 지원을 위해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S&LB)으로 인수한 공장·사업장 등 건물에 대한 임대료 감면 기간을 오는 6월 말까지 연장한다.

자산매입 후 임대프로그램은 캠코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으로부터 공장, 사옥 등 자산을 매입해(우선매수권 부여) 신규자금을 지원하고, 재임대함으로써 기업이 사업기반을 유지하면서 경영정상화를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를 말한다.

지원 대상은 캠코 S&LB 인수 건물을 임대해 사용하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이며, 6월 말까지 임대료 25%를 감면하고, 연체이율은 5%로 낮춘다. 특히 수도권 집합제한업종에 대해서는 임대료를 50%까지 감면한다.

캠코는 2020년 3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S&LB 인수건물에 입주한 126개사에 총 130억6000만원을 지원했으며, 이번 상반기 임대료 감면 연장을 통해 104개사·31억7000만원의 지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지원 대책으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경영부담이 완화돼 코로나19 극복에 한 발 더 가까이 갈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코로나19를 넘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활력을 되찾아 다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지원 대책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