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4분기 카드 승인금액 13.8% 증가···소비 심리 회복세 지속

공유
0

지난해 4분기 카드 승인금액 13.8% 증가···소비 심리 회복세 지속

카드승인실적 추이. 자료=여신금융협회이미지 확대보기
카드승인실적 추이. 자료=여신금융협회
소비 심리 회복세가 지속되며 지난해 4분기 신용·체크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의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체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8%씩 증가한 260조6000억원, 61억7000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 8.7%, 2분기 9.9%, 3분기 8.6%를 기록하던 전체카드 승인금액 증가율은 4분기 들어 두 자릿수로 크게 상승했다.

지난해 전체카드 승인건수 또한 1분기 3.3%, 2분기 5.7%, 3분기 7.3%로 증가율이 한 자릿수에 그쳤으나 4분기 들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개인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각각 215조3000억원, 58억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4%, 14.0%씩 증가했다.

같은 기간 법인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각각 45조4000억원, 3억70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 11.6%씩 늘었다.

업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은 비대면·온라인 구매 증가, 백화점·면세점 등의 매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4.9% 증가했다.

운수업은 2020년 4분기 중 교통수단 이용감소에 따른 기저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38.3% 늘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1% 증가했다.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서비스업(25.8%), 교육서비스업(24.6%), 예술·스포츠·여가관련 서비스업(26.9%)도 전년 같은 기간보다 카드승인금액이 늘었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 중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에 따른 경제회복 기대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및 상생 소비지원금 등 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 등에 힘입어 전반적인 소비 증가세가 유지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