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티웨이항공, 인천~사이판 노선 재개…주 2회 운항

공유
0

티웨이항공, 인천~사이판 노선 재개…주 2회 운항

패키지상품 탑승자 한해 트래블버블 체결로 10일간 자가격리 면제
마리아나청, 방문객 대상 귀국용 PCR검사·여행지원금 100달러 지원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은 29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티웨이항공 이미지 확대보기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은 29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사진=티웨이항공
저비용항공사(LCC) 티웨이항공은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고 28일 밝혔다.

인천~사이판 노선은 29일과 다음 달 2일, 6일 운항 이후부터는 매주 목요일과 일요일 주 2회 운항을 이어간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한국과 미국 북마리아나제도(사이판·티니안·로타)의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 협정 체결에 발맞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운항이 중단된 지 1년 4개월만인 지난해 7월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 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을 이유로 이달 초 운항을 다시 중단했다가 이번에 재개하는 것이다.

트래블 버블 체결로 사이판과 한국 입국 이후 10일간의 자가 격리가 면제된다. 여행사 패키지 상품을 구매한 탑승자만 자가 격리가 면제된다.

사이판 입국 때는 도착시간 기준 1일 이내 시행한 신속항원검사 영문 음성 확인서와 영문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한국 입국 때는 출발일 기준 48시간 내 실시한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 결과서가 필요하다.

마리아나관광청은 트래블 버블을 통해 사이판에 입국하는 탑승객에 한국 귀국용 PCR 검사를 무료로 지원하고, 여행 지원금 100달러도 지원한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안전 운항을 통해 승객들이 안심하고 해외 여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