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국 주요지수 선물 일제히 상승…코스피도 반등할까?

공유
0

미국 주요지수 선물 일제히 상승…코스피도 반등할까?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월가 주요지수가 롤러코스터 장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애플의 시간외거래 주가 급등으로 주요지수 선물이 일제히 상승세로 돌아섰다.

미국 지수 선물의 강세는 전일 폭락한 국내 증시에도 28일 개장 동시호가 상승 출발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한다.

27일(현지시각) CNBC에 따르면 정규시장 마감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의 선물은 200포인트 올랐고, S&P500 선물은 0.8%, 나스닥100 선물은 1.3% 상승을 기록 중이다.

주요지수 선물의 상승세는 애플이 장 마감후 단일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은 정규거래에서 0.29% 하락했지만 이어진 시간외거래에서 오후 6시39분 기준 5.10%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공급난과 대유행의 여파 속에서도 매출은 11% 이상 성장했다. 애플은 아이패드를 제외한 모든 제품군에서 애널리스트들의 매출 추정치를 앞질렀다.

투자자들이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주도적인 정책을 보다 엄격한 정책으로 계속 소화함에 따라 주요지수들은 큰 폭의 변동폭을 나타내고 있다.

시장의 공포 지표인 변동성 지수는 이번 주 초 2020년 10월 이후 최고치로 치솟아 30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연준은 지난 수요일 역사적으로 손쉬운 통화정책을 보다 광범위하게 강화하는 일환으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크리스 허시 골드만삭스 상무는 “FOMC 회의는 통화정책 측면에서 전혀 놀라운 결과를 가져오지는 않았지만, 정책 정상화의 ‘안정적’ 국면에 진입할 필요가 있다는 파월 의장의 제안으로 인해 예상보다 매파적인 것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