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서발전, 설 명절맞이 나눔활동 펼쳐

공유
0

동서발전, 설 명절맞이 나눔활동 펼쳐

한부모 가정‧청소년 200가구에 명절 꾸러미 전달

한국동서발전 임직원들이 직접 꾸러미를 포장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이미지 확대보기
한국동서발전 임직원들이 직접 꾸러미를 포장하고 있다. 사진=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이 설 명절을 앞두고 본사와 사업소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명절 음식·과일 등을 전달하는 나눔활동을 펼쳤다.

27일 전달식에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김성관 노조위원장·장원기 강북교육지원청장·정재균 강남교육지원청장·김재진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회원홍보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로 마련된 꾸러미는 장애‧다문화‧한부모‧조손‧위기가정 등 교육복지우선 청소년 200가구에 전달됐다. 꾸러미 구성품은 청소년의 선호도를 반영해 간단히 조리해 먹을 수 있는 떡국떡·로제떡볶이·찹스테이크 7종의 다양한 밀키트로 구성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전통시장 장보기를 펼쳤다.

동서발전 임직원들은 26‧27일 이틀간 본사 인근에 위치한 태화종합시장을 찾아 300만원 상당의 전통시장 물품을 구매해 자매결연 복지기관 40곳에 전달했다.

당진·음성 사업소에서도 지난 24일부터 명절맞이 꾸러미 전달·전통시장 장보기 등을 통해 4000만원 상당의 명절 음식·과일 등을 지역 취약계층에 전달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 보탬이 되기 위해 나눔활동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상생·협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최근 5년간 5600만원의 명절 꾸러미를 지원하며 매년 명절마다 이웃들에게 필요한 물품과 음식을 전달해 따뜻한 온정을 나누고 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