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권,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236.5조 공급

공유
0

은행권,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236.5조 공급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 개최···설 맞이 자금 점검 및 지원 계획 논의
기업 1/4 자금 사정 곤란 호소···정책금융기관 189조 지원 계획 밝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이미지 확대보기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신관에서 열린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올해 은행권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총 236조5000억원, 정책금융기관은 총 189조원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26일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여의도 국민은행 신관에서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회의에 참석해 설 명절 맞이 자금 사정을 점검하고 올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금융지원 계획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2021년 금융지원위원회에서 논의한 안건에 대한 후속조치 내용을 공유하고,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조사한 최근 중소기업 금융애로 실태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실시한 ’2022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800개사 대상)’에 따르면 응답기업의 26%가 자금 사정 곤란을 호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주요 원인으로는 판매부진이 68.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원부자재 가격상승(56.3%) ▲인건비 상승(31.3%) 순이었다. 또한 응답기업 중 85.6%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자금사정이 곤란해졌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설 맞이 필요 자금은 평균 2억7150만원인 반면 부족한 자금은 3330만원으로 나타나, 자금 부족율이 12.3%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에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부족 등으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설 자금을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2022년 은행권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지원 계획 [자료=중소벤처기업부]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 은행권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지원 계획 [자료=중소벤처기업부]

먼저 은행권은 올해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상으로 총 236조5000억원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애로 정상화를 지원하고, ESG 평가결과에 따른 대출한도·금리우대 등 중소기업 ESG 경영 지원을 강화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정책금융기관(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기금, 무역보험공사)은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올해 총 189조원 공급 계획을 밝혔다.

이는 한국판 뉴딜분야 등에 집중 지원하고, 코로나19 장기화 및 공급망 재편 등에 따른 애로를 해소하는 데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 방역조치를 이행한 소상공인 대상 손실보상 선지급 융자, 저신용자 희망대출플러스 등 융자 지원을 확대한다. 이밖에 중신용자 희망플러스 특례보증, 브릿지보증 등 지원을 적극 수행하기로 했다.

2022년 정책금융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공급 실적 및 계획 [자료=중소벤처기업부]이미지 확대보기
2022년 정책금융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공급 실적 및 계획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이날 권칠승 장관은 “자금 수요가 많은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이 필요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금융권에서 자금을 원활히 공급하는데 노력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최근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 세계 경제 불확실성 심화와 금리부담 가중 등으로 소상공인의 경영악화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은행권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이 어려울 때 함께 길이 되어줄 수 있도록, 특별출연 프로그램 등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는 권 장관 외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이재근 KB국민은행장, 권광석 우리은행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권준학 NH농협은행장,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참석했다.

또한 정책금융기관에서는 중소기업중앙회 등 중소벤처기업 관련 협·단체장,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신용보증재단중앙회 등의 정책금융기관장이 참석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