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에어부산, 2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재운항

공유
0

에어부산, 2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재운항

지난해 5월 이후 약 9개월 만…일본 상공 거쳐 돌아오는 운항편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은 지난해 5월 이후 약 9개월 만에 인천 출발 무착륙 관광비행을 재운항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이미지 확대보기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은 지난해 5월 이후 약 9개월 만에 인천 출발 무착륙 관광비행을 재운항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은 지난해 5월 이후 약 9개월 만에 인천 출발 무착륙 관광비행을 재운항한다고 26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2월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1월보다 3회 더 많은 8회 운항할 계획이다. 김해공항 3회(19일·26일·27일), 김포에서 3회(19일·26일·27일), 인천에서 2회(12일·26일) 운항한다.

특히 에어부산은 2월 5일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에 맞춰 인천 출발 무착륙 관광비행도 운항을 재개한다고 전했다.
에어부산은 인천공항 출발 국제관광비행 재운항을 기념해 2월 12일 운항편에 한해 선착순으로 특가 판매를 실시한다. 총액 운임 기준으로 8만 9700원이다.

특가 운임을 제외한 국제관광비행 운임은 김해공항 출발 항공편은 10만 4700원부터, 인천공항 출발 항공편은 10만 9700원부터 에어부산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 가능하다.

무착륙 국제관광비행을 탑승하는 승객은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해 다양한 품목의 상품들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기내 면세품은 현장 주문이 불가하며, 사전에 에어부산 온라인 기내 면세점을 통해 예약 주문을 했을 때만 구매할 수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인천공항에서 무착륙 비행으로 손님들을 다시 맞이할 수 있게 되어 기대가 된다”며 “올해도 적극적인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운항을 통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