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물산 건설부문, 안전경영 실천 선포식 개최

공유
0

삼성물산 건설부문, 안전경영 실천 선포식 개최

중대재해법 앞두고 협력사와 '안전' 다짐…"안전관리 지원 확대"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경영을 위한 실천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삼성물산이미지 확대보기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경영을 위한 실천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삼성물산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은 중대재해 예방과 안전경영 실천에 대한 의지를 높이기 위한 '안전경영 실천 선포식'을 개최했다.

서울 강동구 상일동 본사에서 99개 주요 협력사와 함께 현장·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삼성물산의 안전경영방침과 협력사의 안전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지원 제도에 대해 공유했다. 또 협력사 자율안전경영 우수사례 전파와 안전경영 실천 선언도 진행됐다.

안병철 삼성물산 부사장(조달실장)은 "파트너사의 안전관리는 건설업 전체의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핵심 요소"라며 "이번 선포식을 통해 안전이 건설업의 생존과 직결된다는 데 공감대를 갖고, 안전에 대한 과감한 투자와 안전경영에 대한 의식 전환의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삼성물산은 협력사의 안전경영을 위해 다양한 지원에 나선다. 우선 '삼성형 안전시스템 인정제도'를 도입한다. 이를 통해 협력사 안전보건관리체계 수준을 진단하고, 다양한 안전 법규와 기준에 부합되는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협력사 안전 인센티브도 대폭 확대한다.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에 대한 포상을 큰 폭으로 늘리고, 당사 프로젝트 입찰 참여와 평가에 대한 혜택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오는 28일까지 안전관리 특별강조기간으로 정하고 26~27일 전 현장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아울러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는 27일에는 전체 임직원이 참여하는 '안전보건 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물산은 올해 경영 최우선 목표를 '안전'으로 정하고 안전조직의 확대 개편과 함께 건설안전연구소 등을 신설했다. 특히 작업중지권 전면 보장, 현장 안전강화비 신설, 프로젝트 생애주기 전반에 사전안전성 검토 의무화 등에 나섰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