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나은행, 마이너스통장 한도 정상화···최대 1.5억원으로

공유
0

하나은행, 마이너스통장 한도 정상화···최대 1.5억원으로

한도는 연소득 100% 내로 한정···대출 규제 등으로 투기 수요 축소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사옥 [사진=하나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을지로 하나금융그룹 사옥 [사진=하나금융그룹]


하나은행이 5000만원으로 제한했던 마이너스 통장의 대출 한도를 정상화시켰다. 이는 대출 규제 등으로 투기수요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은행이 25일 오후 6시부터 8개 주요 신용대출 상품의 마이너스통장 한도를 이전 한도 수준으로 정상화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하나은행의 대표 신용대출 상품인 ’하나원큐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대출의 한도가 최대 1억5000만원으로 확대된다. 다만 한도는 연 소득 범위 내로 한정된다.

당초 하나은행은 지난해 8월 금융당국의 방침에 따라 마이너스통장대출 한도를 5000만원으로 제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측은 올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조기 시행되고, 개인 연 소득 범위 내에서만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취급하면서 투기 목적의 신용대출 수요가 축소됐다는 입장이다. 이로 인해 마이너스통장 대출 한도를 복원한 것.

또한 이번 마이너스통장 한도 복원 조치에 따라 다른 시중은행들도 마이너스통장의 대출 한도를 정상화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신민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ho63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