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C녹십자-목암연구소, 서울대 AI연구원과 신약개발 공동연구 협력

공유
0

GC녹십자-목암연구소, 서울대 AI연구원과 신약개발 공동연구 협력

질병 및 신약 개발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 추진
메신저 리보핵산(mRNA) 활용한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에 AI 플랫폼 접목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가운데)과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오른쪽), 정재욱 목암연구소 소장(왼쪽)이 지난 24일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목암타운에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이미지 확대보기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가운데)과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오른쪽), 정재욱 목암연구소 소장(왼쪽)이 지난 24일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목암타운에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한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와 목암생명과학연구소가 서울대학교와 손잡고 AI 신약 연구 플랫폼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각종 AI 알고리즘을 이용한 '신약 후보 물질 발굴 및 질병 관련 유전체·단백질 연구 플랫폼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물질 스크리닝부터 유효성 예측, 변이 탐색 등 질병 및 신약 개발 전반에 걸친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대의 다양한 학과 교수진 및 실험실로 이뤄진 AI 연구센터가 구성될 예정이다. 회사 측은 목암연구소를 중심으로 진행중인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활용한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에 AI 플랫폼을 접목해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례는 국내 최대 규모의 AI 연구 조직과 제약기업의 최초 협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서울대 장병탁 AI연구원장은 "GC녹십자를 통해 서울대의 신약 개발 연구가 현실 세계에 다양하게 실현되길 바란다"며 "국내 최고 제약기업과 AI 연구가 만나 세계 최고 수준의 AI 기반 신약 개발 연구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재욱 목암연구소 소장은 "이번 협력은 목암연구소가 지난해부터 준비해 온 AI 플랫폼 구축이 신약 개발에 본격적으로 적용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약은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목암타운에서 체결됐고 협약식에는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와 정재욱 목암연구소장, 장병탁 서울대 AI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