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업계 최초 H-안전지갑제도 시행

공유
0

현대건설, 업계 최초 H-안전지갑제도 시행

중대재해법 앞두고 도입…안전수칙 준수 인센티브 제공

현대건설 근로자들이 현장에 들어오면서 안전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건설 근로자들이 현장에 들어오면서 안전시스템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근로자에게 무재해 인센티브를 제공해 자율적인 안전 관리를 독려하는 'H-안전지갑제도'를 시행한다.

이 제도는 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가 안전수칙 준수·법정 안전교육 이수·안전 신고·제안을 할 경우 해당 근로자에게 각 달성 항목에 대한 안전 포인트를 지급하는 인센티브 제도이다.

근로자는 현대건설에서 제공하는 H-안전지갑 플랫폼에 가입한 후, QR체크인 등 현장근무 확인을 통해 일별 최소 100포인트에서 최대 1600포인트를 지급받게 된다.

적립된 포인트는 1대 1 비율로 네이버 페이 포인트 전환이 가능하며, 네이버 쇼핑 및 네이버 페이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네이버 페이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작업 중 사고 발생·불안전한 행동 표출 시에는 기존 가중치 포인트는 초기화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H-안전지갑 제도 시행을 통해 현장 근로자의 안전 의식 내재화 및 안전 관리 솔선수범을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로 안전하고 행복한 현장 근무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H-안전지갑제도를 올해 1월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1분기에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