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 급락 FOMC 긴축발작 슈퍼버블 붕괴

공유
0

뉴욕증시 비트코인 급락 FOMC 긴축발작 슈퍼버블 붕괴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지수 선물 /야후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나스닥 지수 선물 /야후 갈무리
미국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다우 지수선물이 또 급락하고 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등 가상화폐는 패닉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 FOMC가 열리면서 긴축 발작의 공포가 본격화되는 듯한 모양새다. FOMC 긴축발작 슈퍼버블 신호탄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나스닥 아주 지수 선물의 하락은 뉴욕증시 정규장에서 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앞서 지난 주말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실망스러운 분기 실적과 연방준비제도 즉 연준 Fed의 긴축 우려 속에 기술주들의 매도세가 지속되며 크게 하락했다.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50.02포인트(1.30%) 하락한 34,265.37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84.79포인트(1.89%) 밀린 4,397.94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385.10포인트(2.72%) 떨어진 13,768.92로 거래를 마감했다. 또 S&P500지수는 2020년 6월 이후 처음으로 200일 이동평균선을 하향 돌파했다. 뉴욕증시에서 S&P500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한주간 각각 5.68%, 7.55% 떨어졌다. 2020년 3월 이후 최대 주간 하락률을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4.58% 떨어져 2020년 10월 이후 최대 주간 하락률을 나타냈다. 나스닥 지수는 올 들어 12%가량 떨어졌다. 다우존스 마켓 데이타에 따르면 이는 1월 첫 14거래일 기준으로 2008년 이후 가장 부진한 출발이다.

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맞아 공포에 떨고 있다. 미국 연준의 조기 금리 인상 우려가 커지면서 이번 주 들어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주중 1.9%까지 상승했다. 10년물 국채금리는 최근 가파른 상승에 따른 되돌림으로 다시 떨어졌으나 여전히 불안하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테슬라 등 주요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주요 기술 기업 중 한 곳인 넷플릭스의 실적이 시장의 기대에 못 미친 점도 불안감을 키웠다.
비트코인 가격은 위험자산이 타격을 입으면서 크게 떨어지고 있다. 3만달러 선도 위협하고 있다.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 /갈무리 야후 이미지 확대보기
암호화폐 비트코인 시세 /갈무리 야후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 선물 시장은 올해 3월 연준이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을 89.7%로 내다봤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3.26포인트(12.74%) 상승한 28.85를 기록했다.

24일 아시아 증시는 전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조기 긴축 우려에 하락했던 주가를 되돌리며 대부분 상승했다. 중국 증시 상하이 종합지수는 1.54포인트(0.04%) 오른 3,524.11에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는 4.60포인트(0.19%) 상승한 2,392.24에 마감했다. 일본 도쿄증권거래소에서 닛케이225 지수는 전장보다 66.11포인트(0.24%) 오른 27,588.37에 장을 마감했다. 도쿄증시 1부 토픽스 지수는 전장 대비 2.69포인트(0.14%) 상승한 1,929.87에 장을 마감했다.

증시의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명 '공포지수'라고도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약 2개월만에 최고 수준을 보였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VKOSPI는 전 거래일보다 10.95% 오른 21.48로 마감했다. 지난해 11월 30일(23.23)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당시 코스피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로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42.29포인트(1.49%) 내린 2,792.00으로 마감하며 13개월만에 2,800 밑으로 내려갔다. 코스피는 13개월 만에 2,800선 아래로 내려갔다. 삼성전자[005930](-0.66%), 네이버(-1.35%),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0.86%), LG화학[051910](-3.31%), 삼성SDI[006400](-0.29%), 현대차[005380](-1.50%), 카카오[035720](-1.96%), 기아[000270](-1.37%) 등이 일제히 하락했다. 코스닥에서 에코프로비엠[247540](-7.70%), 펄어비스[263750](-7.89%), 엘앤에프[066970](-1.01%), 카카오게임즈[293490](-2.92%), 위메이드[112040](-5.99%), HLB(-3.25%) 등도 하락했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