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바이든 행정부, 빠르면 2월 암호화폐 행정명령 발표

공유
13

바이든 행정부, 빠르면 2월 암호화폐 행정명령 발표

바이든 행정부가 이르면 다음 달 암화화폐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바이든 행정부가 이르면 다음 달 암화화폐에 대한 행정명령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이르면 다음 달 암호화폐에 대한 포괄적인 정부 전략을 개괄하고 연방기관에 위험과 기회를 판단해 달라고 요청하는 내용의 공개 행정명령을 준비하고 있다.

코인데스크는 23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암호화폐에 대한 포괄적인 정부 전략을 설명하고 연방 기관에 위험과 기회를 결정하도록 요청할 행정 명령을 이르면 다음 달 발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21일 발표된 지침에 따라 백악관은 정책을 수립하고 디지털 자산을 규제하기 위한 노력을 감독하는 중심 역할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연방 기관은 이미 수년간 디지털 자산 부문에 대한 규제 지침을 연구하거나 제공하고 있다.

미국 통화 감사실(OCC), 증권거래위원회(SEC) 및 선물거래위원회(CFTC)는 암호화폐 산업의 다양한 측면이 연방법을 준수해야 하는 방법을 지시하기 위해 지침서, 비공식 성명서 및 공개 규칙 제정 노력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은 단일 문서 또는 단일 기관에서 조정되지 않았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관리들은 앞으로 몇 주 안에 대통령에게 제출될 이 지침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여러 번 만날 예정이다.

그동안 미국 금융계는 바이든 정부에 가상 자산에 대한 일률적인 기준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해왔다. 중국 정부가 미국보다 한 발 앞서 중앙은행이 주도하는 디지털 위안화를 발행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은 오는 2월 베이징 올림픽에서 디지털 위안화 사용을 공식화했다. 가상화폐의 증가와 디지털 위안화는 모두 국제 결제 수단으로서 달러화의 기축 통화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


김성은 기자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