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아시아나항공, 폐기 유니폼으로 태블릿 파우치 제작

공유
0

아시아나항공, 폐기 유니폼으로 태블릿 파우치 제작

승무원 유니폼과 색동 포인트가 특징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이 회수한 유니폼을 이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제품인 태블릿파우치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이미지 확대보기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이 회수한 유니폼을 이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제품인 태블릿파우치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폐기되는 유니폼을 재활용해 11인치 태블릿 파우치로 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태블릿 파우치는 아시아나 승무원 유니폼과 색동을 포인트로 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향후 고객과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 경품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며, 제품에 대한 반응을 모니터링하여 판매로 확장을 검토 중이다.
또한, 업사이클링 아이디어나 제품 디자인 공모전도 개최할 계획이다. 업사이클은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Recycle)을 합친 말로 버려지는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더해 창조적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아시아나항공의 연간 폐기되는 각 직종의 유니폼은 3만 여벌이다. 항공사 특성상 유니폼을 착용하는 직종은 운항승무원, 캐빈승무원, 정비사, 공항 직원 등 약 8000명이 넘는다.

아시아나항공은 해마다 폐기 소각되는 유니폼을 재활용하여 업사이클링 함으로써 자원의 선순환과 환경 보호에 동참하겠다는 방침이다.

최석병 아시아나항공 ESG TF 차장은 “임직원들이 ESG경영에 참여하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업사이클링 제품 제작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류으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frindb@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