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I동국실업, 친환경 크래시패드 ‘IR52 장영실상’ 수상

공유
0

KBI동국실업, 친환경 크래시패드 ‘IR52 장영실상’ 수상

유기용제 대신 습기를 촉매로 반응해 접착
기아 K3를 시작으로 스포티지 등 총 5개 양산 차종에 적용
현대기아차에서 양산되는 전기차에 공급 예정

사진=KBI동국실업
사진=KBI동국실업
KBI동국실업(대표이사 김진산)은 양산차에 적용중인 친환경 크래시패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한 ‘IR52 장영실상’ 2022년 4주차 수상제품에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IR52 장영실상’의 'IR'은 ‘Industrial Research’의 약자다. 기업의 연구성과를 발굴해 매주 1개 제품을 선정한다.

조선시대 과학자 장영실의 과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연구소에서 개발한 신기술 제품, 기술혁신 성과가 우수한 조직을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기존 크래시패드는 쿠션감을 향상시키기 위해 두꺼운 재질의 폼을 붙이거나 외관 표면의 디자인을 향상시키기 위해 인조 가죽을 붙여왔다. 이때 사용되는 접착제는 재활용을 어렵게 하고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발생시킨다.
KBI동국실업이 개발한 친환경 크래시패드는 유기용제를 사용하지 않고 습기를 촉매로 반응해 접착시키는 기술을 적용해 재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차량 실내 환경과 제품 제조 환경이 개선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안전성 측면에서는 인몰드 스코링(In-mold Scoring) 기술과 에어백 전개압을 유도하는 구조를 개발해 고온 및 저온 상태에서의 에어백 전개 성능을 향상시켰다.

2018년 2월 기아의 K3를 시작으로 2021년 스포티지 등 총 5개 양산 차종에 적용해 346억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올해는 440억원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스포티지에 적용된 친환경 크래시패드 사진=KBI동국실업이미지 확대보기
스포티지에 적용된 친환경 크래시패드 사진=KBI동국실업


KBI동국실업은 앞으로 탄소 중립, VOC 규제 강화 등 정부 규제와 차량의 경량화, 고급화 등 고객 니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손동일 KBI동국실업 연구소장은 “이번에 수상한 친환경 크래시패드 제품을 향후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양산되는 다양한 전기차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이번 기술을 자동차 부품에 수평 전개해 다양한 부품에 적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도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bh75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