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베이징 올림픽 참가선수들에게 '정치적 발언 금지' 경고

공유
0

중국, 베이징 올림픽 참가선수들에게 '정치적 발언 금지' 경고

베이징 올림픽 주 경기장.
베이징 올림픽 주 경기장.
중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정치적인 발언을 하지 말도록 경고했고 이를 어길 시 처벌받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베이징 국제관계부 부국장은 최근 워싱턴 주재 중국대사관의 베이징대회 온라인 브리핑에서 "올림픽 정신에 반하는 행동이나 연설, 특히 중국의 법과 규정에 반하는 언행도 처벌 대상"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2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경고는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방침에는 어긋나는 사항이 아니더라도 선수들의 발언이 중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면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중국은 또 처벌이 선수 자격 취소일 수도 있다고 암시했다.

관계자들은 중국이 현재 서방 국가들과 정치적으로 민감한 상황에 있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선 선수들이 국제문제가 될 수 있는 정치적인 발언을 막는 것이라는 평가다.

서방 국가들은 현재 홍콩 민주화운동 탄압과 신장성 위구르족 인권탄압 등의 문제로 중국을 비난하고 있다.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 덴마크, 네덜란드 등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선수들만 보내고 정부 관계자들은 보내지 않는것)을 할 예정이며 그 외의 다른 서방 국가들도 코로나를 이유로 선수들을 보내지 않기로 발표했다.

한편 중국은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들에게 무조건 선수 건강관리 앱인 MY2022를 설치하도록 강제하고 있다. 그러나 토론토 대학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 앱은 백도어를 허용해 디지털 보안에 취약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미국과 독일 정부에서는 자국 선수들에게 중국에 의한 개인정보 침해를 걱정해 중국에서 선수들이 자신의 원래 스마트폰이 아니라 임시 스마트폰을 쓰라고 권고했다.

이번 올림픽의 성공이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3선을 하기 위한 필수요소로 평가받고 있다. 따라서 중국은 성곡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내외적으로 최선을 다 할 예정이다.

특히 중국은 코로나의 감염 확대에 긴장하고 있다. 중국 베이징 4개 지구에서 델타 와오미크론 변종이 모두 발견됐다고 보건당국이 밝혔다. 이번 올림픽에 사활을 건 중국은 올림픽 기간동안 방역지침을 더 철저히 하겠다고 발표했다.

베이징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최근 일반 대중에게 티켓을 팔지 않겠다고 전했다. 오직 신원이 확인된 알리바바 등 일부 기관이나 기업에만 올림픽 티켓을 배정할 예정이며 티켓을 할당받은 사람은 3차 코로나 예방접종을 필수로 마치는 등 엄격한 방역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한번 티켓을 신청하면 취소는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림픽 관계자는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개막식 등 행사에 일정 인원을 초청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