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X공사, 디지털 가상공간 활용방안 토론회 열어

공유
0

LX공사, 디지털 가상공간 활용방안 토론회 열어

빅데이터·3D 공간정보 활용…도시계획 수립 실용적 활용 방안 검토

20일 가상세계 메타버스, 3D 공간정보를 활용한 도시계획 수립에 관한 토론회 개최가 열렸다. 사진=한국국토정보공사이미지 확대보기
20일 가상세계 메타버스, 3D 공간정보를 활용한 도시계획 수립에 관한 토론회 개최가 열렸다. 사진=한국국토정보공사
LX공사는 현실같은 가상공간 메타버스에서 공간정보의 새로운 역할을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세계가 주목한 가상세계 메타버스가 공공기관까지 확산되고 있다.

국회·국토교통부·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가 주관하고 LX한국국토정보공사가 후원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 공간정보산업 도약을 위한 대토론회’가 20일 국회의원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서 이제승 서울대 교수는 "서울시 처럼 생활이동데이터 밀도가 높은 공간정보를 활용해 도시계획 수립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수도권 과밀과 지방 소멸ㆍ기후변화와 탄소중립ㆍ뉴노멀(새로운 기준이 통하는 시대)의 도시계획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성 전주시 신성장사회연대경제국장은 "올해 디지털 정보를 활용해 전주시의 오랜 난제였던 건축ㆍ도로점용 굴착 인허가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했다"며 '디지털 트윈국토 시범사업'의 LX공사의 역할론에 힘을 실었다.

윤훈주 선도소프트 대표와 김갑성 연세대 교수는 “3차원 공간정보를 토대로 한 도시 관리 서비스가 이제는 메타버스ㆍ디지털트윈 서비스로 진화되고 있는 만큼 공공과 민간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임평 서울시립대 교수는 “공간정보를 활용해 일상의 작은 변화를 만들어나가는 성공 사례가 나와야 한다”며 “정부가 스타트업도 공간정보산업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추고 공간정보 기술을 오픈소스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LX공사 관계자는 "각 부서와 관련학과 전문가가 의논해 신기술을 활용하는 방안을 알게됐다"며 "LX공사도 든든한 지원기관으로서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창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lug109@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