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갤S22, 역대 가장 스마트한 제품"

공유
0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갤S22, 역대 가장 스마트한 제품"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진=삼성전자 뉴스룸이미지 확대보기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다음달 공개되는 갤럭시S22에 대해 "역대 갤럭시 폰 중 가장 스마트한 제품"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태문 사장은 21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노 사장은" 너무 크다고 여겨졌던 대화면, 반드시 필요한가 싶었던 펜, 모바일 사진을 한 차원 끌어올린 전문가급 카메라 등 갤럭시가 제시한 경험은 때로 즉각 환영받지 못할 때도 있었다"며 "하지만 삼성전자는 일각의 회의적인 시각에 흔들리지 않고, 새로운 혁신의 기준을 제시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 달 '갤럭시 언팩'에서 공개하는 신제품은 최고의 모바일 경험을 한데 모은 제품으로서 역대 갤럭시 S 시리즈 중 가장 주목받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사용자들은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사진과 영상을 자신 있게 촬영할 수 있으며, 강력한 배터리와 실행 속도, 유용한 기능들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역대 갤럭시 폰 가운데 가장 스마트한 제품을 손에 쥠으로써 최첨단 혁신을 바로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번 새 제품은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열어가는 데 동참할 수 있는, 가장 친환경적인 갤럭시 제품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전했다.

노 사장은 이와 함께 지난해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출시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갤럭시노트와 S펜이 제공하는 창의적이고 효율적인 기능 등에 열광하는 팬들이 적지 않았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여러분의 목소리를 놓치지 않고, 귀 기울여 듣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 뉴스룸에는 노 사장의 기고문과 함께 15초 분량의 갤럭시 언팩 예고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는 2개의 바(bar)형 스마트폰을 상징하는 직사각형 모양이 하나로 합쳐지는 모습을 담겨있다. 이들 각각의 모양은 모서리 부분에서 미세한 차이를 보이고 있어 갤럭시S 시리즈와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하나로 합쳐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갤럭시노트 시리즈의 사용자 경험이 상당부분 갤럭시S22 울트라에 이식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용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d093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