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팜민찐 베트남 총리, 삼성베트남에 첨단 배터리 사업 협력 약속

공유
0

팜민찐 베트남 총리, 삼성베트남에 첨단 배터리 사업 협력 약속

팜민찐 베트남 총리가 20일 최주호 삼성 베트남 복합단지장과의 리셉션에서 의견을 나누었다. 이미지 확대보기
팜민찐 베트남 총리가 20일 최주호 삼성 베트남 복합단지장과의 리셉션에서 의견을 나누었다.

팜민찐 베트남 총리가 최주호 삼성베트남 복합단지장에게 “첨단 배터리 프로젝트에 가장 적합한 목적지를 찾도록 돕겠다”고 약속했다.

베트남 매체 VNA는 20일(현지시간) 찐 총리의 말을 인용해 베트남 정부가 삼성을 포함한 기업과 투자자가 베트남에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최상의 조건을 조성하겠다고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찐 총리는 이날 하노이의 삼성 베트남 콤플렉스 리셉션에서 “삼성의 투자가 베트남과 한국 간의 전략적 협력 파트너십의 유익한 발전의 증거”라면서 지난해 누적 매출이 전년 대비 14% 증가한 740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 이룩한 그룹의 성과를 높게 평가했다.

찐 총리는 또한 ‘삼성의 프로젝트가 동남아시아 국가에서 빠르게 시행되고 있는 FDI 프로젝트 중 하나’라고 언급하면서 장기 투자 대상으로 베트남을 고려하고 있는 삼성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베트남) 정부는 삼성을 베트남의 투자 모델로 보고 있으며 그룹이 첨단 배터리 프로젝트에 가장 적합한 목적지를 찾도록 도울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삼성그룹에 베트남인을 리더십에 포함시키기 위한 인력 교육 전략을 추가할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베트남의 코로나19 퇴치 성과와 사회경제적 발전을 높이 평가했다. 이 기간 수출입 수입은 23%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수출액이 655억5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5.8% 늘었다.

연구 개발 센터와 관련하여 최 회장은 “올해 운영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매체는 양측은 협력이 올해는 물론 향후 수년간 더욱 확대될 것으로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남호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h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