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스트라드비젼, 美 디트로이트에서 '자율주행' 경쟁 나선다

공유
0

스트라드비젼, 美 디트로이트에서 '자율주행' 경쟁 나선다

2018년 테크USA 설립 이어 헤드쿼터 신설
외부 인사 영입 이어 엔지니어 확충 나서

자율주행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이 20일 미국 디트로이트에 북미 헤드쿼터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미국 자동차시장 공략에 나섰다. 사진=스트라드비젼이미지 확대보기
자율주행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이 20일 미국 디트로이트에 북미 헤드쿼터를 신설하고 본격적인 미국 자동차시장 공략에 나섰다. 사진=스트라드비젼
자율주행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이 미국 공략에 나선다.

20일 스트라드비전은 미국 디트로이트 인근에 북미 헤드쿼터를 신설하고 현지 사업 확장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북미 법인 설립을 통해 글로벌시장에서 자율주행 기술경쟁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글로벌 완성차업체들에 대한 사업을 총괄하게 될 북미 헤드쿼터는 이선영 최고 운영책임자(COO·이사)가 맡게 됐다. 또한 이 이사는 지난 2018년 설립된 스트라드비전테크놀로지USA의 대표도 겸직한다.

현지 업체 공략을 위한 새로운 인물도 영입했다. 현대모비스 미국지사에서 일한 하연흔 이사가 합류한 것이다. 하 이사는 자율주행 기업, 자동차 부품 제조사 영업의 전문가로 미국 자율주행 선도업체 중 하나인 앱티브에서 근무했다.

북미사업을 총괄하게 된 이선영 이사는 "스트라드비젼은 이미 미국에서 160개 이상의 특허를 포함해 강력한 IP(지적재산권) 포트폴리오를 구축해왔다"며 "올해에는 북미 헤드쿼터와 스트라드비젼테크놀로지USA의 역량을 강화해 미국 사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트라드비젼은 인공지능 기반의 객체인식소프트웨어 'SVNet'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SVNet는 미국자동차기술자협회가 분류한 자율주행레벨 2~4에 해당되는 ADSA 및 자율주행 기반 양산모델에 탑재되고 있다.


서종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eojy7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