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HLB, ASCO GI서 '완전 관해' 사례 논문 발표

공유
0

HLB, ASCO GI서 '완전 관해' 사례 논문 발표

샌프란시스코 심포지엄서 리보세라닙 병용요법 임상 결과 게재

사진=HLB이미지 확대보기
사진=HLB
HLB는 글로벌 권리를 보유한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중국명 아파티닙)에 대한 2건의 논문이 '미국임상종양학회 위장관종양 심포지엄(ASCO GI 2022)'에서 발표된다고 20일 밝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이달 20일(현지시간)부터 22일까지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난치성 식도암, 위암 등에 대한 리보세라닙의 병용요법 임상 결과가 포스터 형태로 게재될 예정이다.

중국 허페이 과학기술대 제1부속병원에서 진행된 식도암 환자 대상 임상 2상에서는 중증 식도암 환자 16명을 대상으로 면역항암제 캄렐리주맙(PD-1 억제), 세포독성항암제 이리노테칸과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VEGFR 억제)을 2차 치료제로 병용 투여했다.
임상 결과 1명의 환자에게서 완전 관해가 관찰됐고 객관적반응율(ORR)이 56.25%, 질병통제율(DCR)은 81.25%를 보였다. 연구진들은 추가 임상 3상을 제안해 세 약물의 병용치료에서 높은 효능과 안전성이 확인돼 난치성 식도암 환자에게 좋은 치료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광저우 중산대학교 제1부속병원에서 진행된 위암 임상 2상에서는 28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리보세라닙과 이리노테칸을 병용 투여했다. 임상 결과, 1명의 완전 관해 사례가 확인됐고 ORR 35.48%, DCR 61.29%를 보였다. 또한 mPFS(무진행생존기간 중앙값) 4.4개월, mOS(전체생존기간 중앙값) 6.64개월로 임상 목표 수준을 달성해 연구진들은 두 약물의 병용요법이 난치성 위암에 대한 치료제로 잠재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리보세라닙은 혈관내세포성장인자수용체2(VEGFR-2)를 타켓으로 암조직의 신생혈관과 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고 면역세포를 정상화하는 표적항암제로 다양한 암종에 대해 높은 범용성을 보이고 있다.

리보세라닙의 광범위한 효능이 매년 수백건의 논문을 통해 확인되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폐암, 위암, 식도암, 림프암, 대장암 등 다양한 암종에서 완전 관해 사례가 잇달아 보고되고 있다.


김태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h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