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 대교 완공 눈앞

공유
0

'세계 최장 현수교' 터키 차나칼레 대교 완공 눈앞

DL이앤-SK에코플랜트, 2월 개통 예정...16년2개월 대장정 마무리

터키 차나칼레대교 마지막 상판 연결 모습. 사진=DL이앤씨·SK에코플랜트이미지 확대보기
터키 차나칼레대교 마지막 상판 연결 모습. 사진=DL이앤씨·SK에코플랜트
DL이엔씨(구 대림산업)와 SK에코플랜트등 한국 기업들이 참여해 건설하고 있는 세계 최장 현수교인 터키 차나칼레 대교가 개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차나칼레 대교는 전체 길이가 4608m에 달하는 세계 최장 현수교다. 유럽 방향 주탑과 아시아 방향 주탑 사이 거리는 2023m에 달한다. 지금까지 주탑 간 거리가 2000를 넘는 현수교는 없었다.

주탑의 높이 역시 현수교 중 최고인 334m. 전체 높이가 324m에 달하는 에펠탑보다도 높다.

차나칼레대교의 현재 공정률은 95% 이상으로, 이달 말까지 상판 용접과 도로포장 등의 마무리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터키 차나칼레대교 전경. 사진=DL이앤씨·SK에코플랜트이미지 확대보기
터키 차나칼레대교 전경. 사진=DL이앤씨·SK에코플랜트

지난해 12월 차나칼레대교의 상판 시공을 마무리한 후 한 달여만에 순조롭게 진행되는 셈이다.

차나칼레대교의 상판은 자동차나 사람이 지나다니는 도로나 보도가 설치되는 구조물로서, 총 87개의 철로 제작된 블록을 연결해 5개월 만에 완성됐다.

상판 제작에 사용된 강판은 국내에서 공급됐다. 총 5만톤에 달하는 강판을 터키로 운반해 현지에서 상판을 제작했다.

한편, 차나칼레대교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해 운영한 뒤 터키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 방식의 민·관 협력 사업이다. 설계·조달·시공(EPC)뿐 아니라 사업 시행자로 참여해 완공 후 운영 수익을 보장받는다.

차나킬레대교는 차나칼레 해협을 마주 보는 터키 차나칼레주의 랍세키와 겔리볼루(갈리폴리) 지역을 연결한다. 총사업비는 약 3조5000억원이며 사업 기간은 건설과 운영을 포함해 16년2개월이다.


최환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gcho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