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코로나19와 공생 선언… 백신패스 등 규제 강화책 해제

공유
0

영국, 코로나19와 공생 선언… 백신패스 등 규제 강화책 해제

백신 추가접종 오미크론 중증화 낮은 점 고려

한 영국인이 런던시내에서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한 영국인이 런던시내에서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는 1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급속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잉글랜드에서 도입된 규제강화책을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이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영국정부는 코로나19 감염자수가 정점을 지난 것으로 판단해 코로나19와 공생을 모색하는 조치로 분석된다.

영국은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확산에 따른 해외여행을 제한한 첫 국가이며 코로나19 돌연변이에 경종을 울려왔다. 지난해 12월에는 감염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재택근무 권장, 마스크착용 강화, 백신패스포트(접종증명서)의 보급 등 대책을 내놓았다.

감염자수가 급증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에 입원환자와 사망자수는 감염자 급증만큼 증가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영국이 백신의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도입한 점과 오미크로 변이에 의한 중증화정도가 낮다라는 점을 감안했다.

중국과 홍콩이 코로나19에 대해 제로코로나 정책을 채택하고 유럽의 많은 국가에서도 엄격하게 규제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영국 존슨 총리는 봉쇄조치를 피하고 코로나19와의 공생노선을 취할 태세를 보인 것이다.
존슨 총리는 의원들에 대해 “유럽의 많은 국가들은 겨울의 추가적인 봉쇄를 감내해왔다. 하지만 영국정부는 다른 길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어려운 결정을 옳게 내려 의료기관의 중환자실에 들어가는 인원은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의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에 의한 감염파동이 전국적으로 정점이 달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고 있다. 남다른 추가접종 캠페인과 플랜B대책에 대한 국민들의 대응 덕택에 우리는 플랜A로 돌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플랜B로 단행된 대책을 모두 철회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면 마스크착용은 어떤 장소에서도 법적으로 강제하지 않으며 백신패스는 의무화하지 않고 재택근무 권고도 종료된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대응관 관련, 비판을 받고 있다. 영국에서는 15만2513명의 사망자가 보고되고 있으며 전세계 국가별 사망자수로서는 7번째로 많다. 스코틀랜드와 웨일즈, 북아일랜드는 각각 독자적인 코로나19 대책을 실시하고 있으며 전반적으로는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반면에 규제완화를 시작한 것이다.

존슨 총리는 봉쇄조치중에 총리관저에서 일련의 파티를 열었던 점에 대한 반발에 직면해 있으며 만회를 꾀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존슨 총리는 데이터의 뒷받침이 얻어진다면 코로나19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격리하는 법적의무를 올해 3월 실효전에 종료시킬 가능성이 있다.

존슨총리는 “이것이 가능하게 되는 데에는 이번 겨울 마지막 수주간에 우리 전원이 신중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다”고 호소하며 의료기관에 대한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경고했다. 그는 “팬데믹은 끝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