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 비트코인 폭락상황 탈출 어닝실적 국채금리 긴축발작

공유
0

뉴욕증시· 비트코인 폭락상황 탈출 어닝실적 국채금리 긴축발작

미국 뉴욕증시 지수 선물 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지수 선물
미국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다우 지수선물이 폭락상황에서 탈출 조금씩 오르고 있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도지코인 등 암호 가상화폐도 소폭이지만 상승 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채금리 급등으로 야기돤 뉴욕증시와 비트코인의 긴측발작이 일단 진정되느 모습이다. 지수 선물의 상승은 정규장 뉴욕증시에서 나스닥 다우지수의 상승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뉴욕증시 시세표 별첨> 기업들의 4분기 실적이 좋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 뉴욕증시에 분위기를 호전시키고 있다. 이른바 어닝 실적 스프라이즈 효과이다

20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미국의 긴축 강도가 거세질 거란 우려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극한의 공포로 몰아넣었으나 그 공포가 이 시각 현재 진정되는 양상이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올해만 네 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하는 등 공격적 긴축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미국의 국채금리는 한때 2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아시아 증시도 곤두박질쳤다. 코스피는 0.77% 하락한 2,842.28에 마감, 5거래일 연속 내림세를 이어갔고 코스닥도 1.06% 떨어지며 933.9에 거래를 마쳤다. 일본 닛케이225 역시 미 증시 약세와 국제유가 상승 영향에 맥을 못 추며 2.8%나 급락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종합과 홍콩 항셍, 대만 자취안 등 중화권 증시도 일제히 1% 미만 약세를 나타냈다.
국내 외환 및 채권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원 가까이 오른 1,195원에 출발했다가 장 막판 상승폭을 줄이며 1,191.7원에 마감했다. 3년 7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은 3년물 국고채 금리는 0.054%포인트 내린 2.073%로 마감했다. 10년물도 2.537%로 0.016%포인트 하락했다. 위험자산의 대표주자 격인 가상화폐 시장도 약세가 지속됐다. 이러한 하락장이 일단은 멈춘 셈이다.

앞서 한국시간 19일 새벽에 마감한 미국 뉴욕증시도 휘청거렸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3.34포인트(1.51%) 떨어진 35,368.4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85.74포인트(1.84%) 하락한 4,577.1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86.86포인트(2.60%) 급락한 14,506.90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 2년물 미 국채 금리는 이날 코로나19 사태 직전인 2020년 2월 이후 처음으로 1%를 돌파했고, 10년물 국채 금리는 1.866%로 2020년 1월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메타(-4.1%), 알파벳(-2.5%), 아마존(-2.0%) 등 금리에 민감한 기술주들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미국 뉴욕증시 긴축발작 뇌관의 핵  국채금리  시세이미지 확대보기
미국 뉴욕증시 긴축발작 뇌관의 핵 국채금리 시세


코스피는 2,840대까지 밀렸다. 21.96포인트(0.77%) 내린 2,842.28에 마쳤다. LG화학[051910](-5.91%)이 닷새 연속 하락했다.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 상장에 따른 수급 이슈 등이 영향을 주고 있다. 카카오[035720](-1.74%), 카카오뱅크[323410](-3.46%), 카카오페이[377300](-4.48%) 등 카카오 그룹주도 약세를 보였다. 셀트리온[068270]은 4.70% 반등했다. KB금융[105560](0.32%), 신한지주[055550](1.54%), 하나금융지주[086790](3.30%) 등 금융주도 대체로 강세를 보였다.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003540] 등 증권사 7곳을 통해 모인 청약 증거금은 약 114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월 SKIET(81조원) 기록을 30조원 이상 상회한 액수로, 국내 IPO 사상 최대 규모다. 증권사별 경쟁률은 미래에셋증권이 211.23대 1로 가장 높았고 이어 ▲ 하나금융투자 73.72대 1 ▲ KB증권 67.36대 1 ▲ 신영증권 66.08대 1 ▲ 하이투자증권 66.06대 1 ▲ 대신증권 65.35대 1 ▲ 신한금융투자 64.58대 1등으로 집계됐다. 균등 방식으로 투자자 1명에게 돌아가는 공모주 몫은 1주 안팎으로 줄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김재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