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돈 모아볼까"…5대 은행, 예·적금 금리 최대 0.40%p 인상

공유
0

"돈 모아볼까"…5대 은행, 예·적금 금리 최대 0.40%p 인상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KB·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이번 주 들어 모두 예·적금 금리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이미지 확대보기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KB·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이번 주 들어 모두 예·적금 금리를 상향 조정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주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25%로 인상함에 따라 KB·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이 이번 주 들어 모두 예·적금 금리를 상향 조정했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이날부터 예·적금 금리를 기존보다 최대 0.40%p 인상하기로 했다. 일반정기예금(이하 1년 만기 기준)이 연 0.95%에서 1.20%로, 큰만족실세예금이 1.15%에서 1.40%로 각각 0.25%p 오른다.

정기적금은 1.20%에서 1.45%로, 상호부금은 1.15%에서 1.40%로 상향 조정되며, 자유로우대학생적금은 1.30%에서 1.70%로 0.40%p 인상된다. KB국민은행도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해 국민수퍼정기예금 등 예금 17종 및 적금 20종의 금리를 20일부터 최고 0.40%p 인상키로 했다.

비대면 전용상품인 KB반려행복적금의 경우 3년 만기 기준 최고금리가 3.35%로 변경되며, KB더블모아 예금은 1년 기준 최고 2.05%로 조정된다. 거래 실적에 따라 우대이율을 제공하는 KB국민ONE적금은 기존보다 금리가 0.40%p 오른다.

앞서 다른 시중은행들도 수신 금리를 인상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이 17일부터 예·적금 금리를 일제히 올렸고, 하나은행이 뒤이어 18일부터 수신상품 금리를 올린 바 있다.

농협은행과 국민은행이 수신금리 인상에 동참하면서 5대 주요 시중은행 모두 기준금리 인상을 반영하게 됐다. 한국은행은 지난 14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00%에서 1.25%로 0.25%p 인상했다.


이도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dohee1948@g-enews.com